건강관리
ㆍ작성자 인상
ㆍ작성일 2019-02-16 (토) 17:07
ㆍ홈페이지 http://http:/naver.com
ㆍ추천: 0  ㆍ조회: 250       
ㆍIP: 112.xxx.132
*◐* 100살까지 팔팔하게~ 관절 회춘법 *◑*
*◐* 100살까지 팔팔하게~ 관절 회춘법 *◑*









소 밖에서 사람들과 어울리기를 좋아하는 이 씨(67세)는

요새 문화센터에 같이 갈 친구가 부쩍 줄어 걱정이다.



해가 바뀔수록 붓고 쑤시는 퇴행성관절염 증상 때문에

바깥나들이를 거부하는 친구가 늘어났다.



최근엔 20년 지기인 이웃집 친구까지 퇴행성관절염 때문에

병원에 다니자 이 씨는 덜컥 겁이 났다.



자신도 얼마 못가 이들처럼 관절에 이상이 생겨 좋아하는

취미생활을 못하게 될 것 같은 생각이 든다.



유난히 돌아다니는 것을 좋아해 관절을 많이 썼던 자신이

원망스럽기까지 하다는 이 씨, 그녀가 거뜬하게 100살까지

걷고 뛰면서 웃을 수 있는 ‘관절 회춘법’은 없을까?



◈ 나이 들수록 관절은 괴로워~ ◈




자유롭게 움직이는 것은 살아 있는 자만 누릴 수 있는 특권이다.

그러나 마음대로, 생각대로 움직이기 어렵다면

그 답답함과 고통은 이루 말할 수 없다.



따라서 나이가 들수록 관절에 특별히 관심을 가져야 한다.

조용하던 관절이 지금까지의 무관심에 대해

거센 항의를 시작하기 때문이다.




대학병원 정형외과 전문 교수는 “하나 이상의 관절에서

관절염을 보이는 빈도는 15세~44세까지는 5% 미만에

불과하다가 45~64세에서는 25~30%로 급격하게

증가한다.”고 설명한다.



65세 이상에서는 60% 이상으로 절반도 넘게

관절염에 노출되어 있다.



특히 여성에게 잘 생기며, 관절염이 있다고 해서

모두 증상이 있는 것은 아니다.




관절에 염증이 생기면 움직일 때마다 아프고, 염증 부위가

늘어나면서 움직이지 않아도 통증이 계속될 수 있다.



마음껏 움직일 수 있는 범위도 줄어든다.

심할 경우 관절염이 생긴 부위에 따라 특정적인

증상을 보이기도 한다.



무릎 관절에 생기면 관절 모양이 변하여 걸음걸이가

달라질 수 있고, 엉덩이 관절에 생기면 자세가

이상해지기도 한다. 손에 나타나면 손가락 끝마다

뼈가 가시 모양으로 보기 싫게 덧 자랄 수 있다.



 ◈ 관절을 병들게 하는 원인을 알자! ◈



관절염의 원아인은 몸의 부위별로 차이를 보인다.

고통을 호소하는 사람이 상대적으로 많은

▶무릎 관절염은 연령이 높고, 여성이며,

몸무게가 많이 나깠을 때 잦다.

▶발목 관절은 발목 관절이 부러지거나 주변 인대가

손상됐을 때 퇴행성관절염이 잘 온다.

▶척추와 팔꿈치는 반복되는 작업이나 운동 동작

등으로 관절에 이상이 올 수 있다.

▶엉덩이 관절은 혈관이 막히거나 눌려 혈액순환이

제대로 안 돼 뼈세포가 썩는 무혈성 괴사와

외상 등 때문에 관절염이 올 수 있다.




전문 교수는 “관절 건강을 위협하는 원인과 멀어지는

생활습관을 가지면 나이 들어서도 건강한 관절을

유지할 수 있다.”고 말한다.

 

◈ 까마득한 계단? 언덕길? 이젠 OK!

관절 회춘 10계명 ◈

전문 교수는 “특별히 느껴지지는 않지만 보통 35세 이상이

되면 뼈와 연골은 생기는 것보다 없어지는 것이

많아진다.”고 설명한다.



따라서 나이가 많다면 더더욱 관절 건강을 위해

노력해야 한다.



♣ 1. 정상 체중을 유지한다 ♣



관절도 버틸 수 있는 몸무게의 한계가 있다.

특히 체중이 많이 나가면 무릎에 압력을 줘서

퇴행성관절염이 발생할 수 있다.



그러나 체중을 줄일 때 음식만 줄이면 영양이 부족해서

뼈와 관절이 약해지는 부작용을 낳을 수 있으므로

적절한 운동요법과 식이요법을 통해

꾸준히 정상 체중을 유지한다.



♣ 2. 규칙적으로 운동을 한다 ♣


무리한 운동은 관절 건강에 해롭지만 적절한 운동으로

근력을 강화하고 관절이 움직이는 범위를

넓게 해주면 이롭다.



전문 교수는 “걷기, 수영, 자전거 타기 등이 특히

관절에 좋은 운동.”이라고 추천한다.



운동 효과가 좋다고 높은 산을 등산하면 오히려 관절에

무리가 가므로 등산을 하고 싶다면 올레길 같은

평탄한 코스를 걷는다.



전문 교수는 “운동을 하기 전에 스트레칭은

필수.”라고 강조한다.



※ 언제 어디에서나 쉽게 힐 수 있는

관절 튼튼 운동법 2가지 ※





* 앉은 자리에서 할 수 있는 운동 *




(허벅지 근육을 단련하면 무릎 관절이 받는 압력을 줄여준다)

(1) 앉은 자리에서 무릎을 펴서 다리를 일자로 들어 올린다.

(2) 다리를 들어 올린 상태에서 열을 세고 내려놓는다.

(3) 양쪽 다리를 번갈아 가며 10번씩 반복한다.




* 서서 할 수 있는 운동 *


(1) 다리를 어깨너비만큼 벌리고 선 후 등을 편다.

(2) 두 손으로 허리를 잡은 후 한 걸음 내딛는다.

(3) 무릎은 90도 정도로 구부린 후

다시 제자리로 돌아오는

동작을 다리를 바꿔가며 여러 번 반복한다.





♣ 3. 바른 자세를 유지한다 ♣


무리한 동작을 반복하거나 삐딱한 자세는 관절을 늙게 만든다.

관절에 높은 압력을 주는 쪼그려 앉는 자세도 가능하면 피한다.



직업상 한 가지 자세를 해야 한다면 스트레칭을 자주 해준다.



♣ 4. 카페인 음료를 많이 마시지 않는다 ♣


전문 교수는 “커피, 콜라 등에 들어있는 카페인은

칼슘 배설을 촉진한다.”고 설명한다.

커피는 하루에 2잔 이상을 마시지 않는다.



♣ 5. 음식을 싱겁게 먹는다 ♣



나트륨은 체내에서 칼슘과 균형을 이룬다.

따라서 나트륨의 배설이 많으면 칼슘도

함께 배설되므로 음식을 짜게 먹지 않는다.



♣ 6. 항산화 영양소를 자주 섭취한다 ♣



골 손상의 예방과 치료에 도움을 주는 비타민 C, 비타민 E,

베타카로틴, 셀레늄 등이 많은 함유된 채소와

과일을 충분히 먹는다.



골 손실과 칼슘 배설량을 줄여주는

비타민 K가 든 녹황색 채소도 즐겨 먹는다.



♣ 7. 칼슘 섭취에 신경 쓴다 ♣

뼈와 관절의 중요한 영양소인 칼슘이 많이 든 우유 및

유제품, 뼈째 먹는 생선, 해조류, 콩 등을 자주 먹는다.
  0
3500
    N     분류     제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49 아침에 10분만 일찍 인상 2019-04-21 155
48 반드시 명심해야 할 건강관리 방법 인상 2019-04-10 203
47 **회춘(回春) 10 訓 ** 인상 2019-03-22 172
46 *◐* 100살까지 팔팔하게~ 관절 회춘법 *◑* 인상 2019-02-16 250
45 걸으면 腦(뇌)가 젊어진다 인상 2018-09-30 276
44 마늘과 노인 인상 2018-09-04 263
43 혈액 속 지방을 없애는 식이요법 인상 2018-06-27 354
42 하루 한번 귀 잡아 당기면 疾病이 逃亡간다. 인상 2018-06-24 364
41 멋있고 건강한 노후생활을 위한 필요.충분조건 인상 2018-04-24 391
40 행복한 노인이 되는 좋은 습관 인상 2018-03-14 392
39 모든 질병은 마음과 생각에서 온다 인상 2018-03-12 400
38 ♣ 쑥에 담긴 비밀♣ 인상 2018-01-13 375
37 소변과 건강 인상 2017-12-14 385
36 적시에 물 마시기 인상 2017-08-12 432
35 ♣ 天壽를 누리려면.♣ 인상 2017-07-29 457
34 수면은 암에도 영향을 미친다 인상 2017-06-13 497
1234